•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뭉쳐야 뜬다’ 서민정, 북해도 패키지 도중 눈물…왜?

[친절한 프리뷰] ‘뭉쳐야 뜬다’ 서민정, 북해도 패키지 도중 눈물…왜?

기사승인 2018. 08. 19.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뭉쳐야 뜬다

 '뭉쳐야 뜬다' 서민정이 북해도 패키지 도중 눈물을 쏟았다.

  

19일 방송될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여름 특집으로 양희은, 서민정, 홍진영, 이상화의 우정 여행이 그려진다. 

  

이번 북해도 패키지에 합류하게 된 뉴욕댁 서민정은 지난 10년 간 타지에서 결혼생활을 이어왔다. 가족과 떨어져 홀로 떠나는 여행은 가정을 꾸린 후 처음이다. 

  

이에 여행 내내 그 누구보다 '자유'를 만끽하며 시종일관 밝은 모습을 보였던 서민정은 첫날 밤 그만 눈물을 쏟고 말았다. 그 이유는 바로 한국에서 걸려온 한 통의 전화 때문. 안절부절 못하며 통화를 이어가던 서민정은 연락이 끝난 후에도 한참이나 전화기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 이내 울음을 터뜨렸다. 

  

과연 뉴욕댁 서민정이 설레는 우정 여행에서 눈물을 쏟고 만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모은다.


19일 오후 9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