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곡성, 섬진강기차마을서 전 세계 ‘요들송’ 경연 펼쳐진다

곡성, 섬진강기차마을서 전 세계 ‘요들송’ 경연 펼쳐진다

기사승인 2018. 08. 23.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 월드요들페스티벌 국제음악회 개최
25일, 이틀간 레저문화센터과 섬진강기차마을 요들향연
월드요들페스티벌 국제음악회 in 곡성
지난해 개최된 곡성월드요들페스티벌에 참가한 스위스팀의 공연. /제공=곡성군
곡성 나현범 기자 = 전세계의 요들송을 감상할 수 있는 ‘2018 월드요들페스티벌 국제음악회’가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전남 곡성레저문화센터 동악아트홀과 곡성섬진강기차마을 내 장미공원에서 개최된다.

23일 곡성군에 따르면 이번 ‘월드요들 페스티벌 국제음악회’는 아름다운 섬진강과 옛 증기기관차가 있는 섬진강기차마을, 장미공원 그리고 도깨비마을이 한국의 알프스가 되어, 요들송이 울려 퍼지는 곡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자 마련됐다.

축제 첫날인 25일 오후 5시 요들 경연대회를 시작으로 이어 오후 7시에는 아시아권, 미주권, 유럽권역별 요들러이 참가하는 월드요들페스티벌 국제음악회가 열린다.

다음 날인 26일은 국내·외 요들러 및 경연대회 우승자 공연으로 시작해 아름다운 하모니, 월드요들페스티벌이 펼쳐지고, 요들악기 연주, 유럽사진 전시, 캐리커처, 유럽문화, 먹거리 체험부스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