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시 ‘사랑의 햇빛에너지 사업’ 또 결실멪었다. 태양광발전시설 63호 준공

울산시 ‘사랑의 햇빛에너지 사업’ 또 결실멪었다. 태양광발전시설 63호 준공

기사승인 2018. 11. 25.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 4만2000㎾h 전력생산 에너지빈곤층 전기료 절약
울산 김남철 기자 = 울산시의 에너지 복지사업이 꾸준히 열매를 맺고 있다.
울산시는 시민들의 에너지 복지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2018년 사랑의 햇빛에너지 보급사업’ 대상인 울주군 문수 데시앙 아파트 3단지내 태양광 발전 준공식을 지난 23일 개최했다.

25일 울산시에 따르면 ‘사랑의 햇빛에너지 사업’은 울산지역내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등 에너지빈곤계층에 태양광발전시설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 사업이다.

이 사업은 한국에너지공단 부산울산지역본부, KBS울산방송국, 한국동서발전 울산본부, 대한유화(주), (사)녹색에너지촉진시민포럼, ㈜한주, ㈜럭스코, 한일전력(주) 등 9개 기관이 ‘사랑의 햇빛에너지 위원회’를 구성해 참여하고 있다.

2011년부터 시작돼 시비 및 기업체 후원금을 통해 현재까지 10억원 규모로 173가구를 지원했다.

올해 사업대상은 율리 소재 문수데시앙 아파트 3단지의 공용설비 전력공급용 태양광발전(28㎾)설치였다. 이 태양광 발전을 통해 연간 약 4만2000㎾h의 전력을 생산해 문수 데시앙 3단지 아파트 기초생활수급자 세대들에게 전기요금 절약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했다.

또 ‘사랑의 햇빛에너지 위원회’에서는 사회복지시설에 대해서도 상업용 태양광발전소를 무상설치 지원해 전력판매 수익금을 다양한 복지 운영비로 활용, 시설복지와 재정자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울산시 송병기 경제부시장은 “‘사랑의 햇빛에너지 보급사업’이 우리 사회 에너지 소외계층이 없도록 점차 해소해 나가는 기반을 마련해주고 에너지 복지를 실천하는 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