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세운상가 일대 을지면옥 등 보존 추진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서울시 세운상가 일대 을지면옥 등 보존 추진

기사승인 2019. 01. 23.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 말까지 세운정비촉진지구 내 도심전통산업·노포 개발 종합대책 마련
서울시가 최근 철거 논란이 불거진 세운상가 일대 도심전통산업과 을지면옥 등 오래된 가게(老鋪)에 대한 보존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현재 진행 중인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정비 사업을 이 일대 도심전통산업과 노포 보존 측면에서 재검토하고 올해 말까지 관련 종합대책을 마련한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지난해 12월 중구청에 사업시행인가를 신청한 공구상가 밀집지역의 ‘수표도시환경정비구역도’도 종합대책 마련 전까지 사업추진을 중단한다는 것이다.

시는 2014년 수립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정비 사업 계획이 ‘역사도심기본계획’ 상의 생활유산을 반영하지 못한 채 추진됐다고 판단하고 이제라도 이를 정비계획에 반영해 보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세운3구역 내 생활유산으로 지정된 을지면옥, 양미옥 등은 중구청과 협력해 강제로 철거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세운재정비촉진지구 및 수표구역 내 보전할 곳과 정비할 곳에 대한 원칙을 정해 실태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유주, 상인,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논의구조를 만든 뒤 협의를 거쳐 올해 말까지 세운상가를 포함한 도심전통산업 생태계를 유지하는 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중구 인쇄업, 가구·조명상가, 종로 귀금속, 동대문 의류상가·문방구 등 일대 도심제조 및 유통산업 육성방안이 종합대책에 담긴다.

육성방안의 주요내용은 ‘도심제조·유통산업 밀집지에 대한 현황조사 연구’ ‘유통시스템 고도화, 홍보 콘텐츠 지원 등 도심제조업 육성 및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이다.

또 ‘도심 내 공공부지를 활용한 대체부지 확보 및 상생협력 임대상가 공급’ ‘영세 제조산업 환경오염방지 대책 마련 및 공동작업장 지원’ 등도 포함된다.

영세 전통 상인을 위해서는 임시상가 우선 공급, 사업 완료 후 상가 재입주, 우선분양권 제공 등 기존 대책을 더욱 강화한다.

여기에다 공공 임대상가를 조성해 상인에게 제공하는 ‘공구혁신센터’를 만들어 산업생태계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공구·인쇄업 등 도심전통산업이 밀집한 세운상가 일대는 전후 한국 산업화와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수행했으나 산업 고도화로 경쟁력이 약해지면서 대부분 업체가 영세한 수준에 머물러 있다.

서울시는 1979년부터 세운상가 일대를 정비구역으로 지정해 대대적인 정비에 나섰다. 2009년에는 세운상가군을 철거하고 주변 8개 구역 대규모 통합개발을 골자로 한 재정비촉진계획을 수립했다.

박원순 시장은 “생활유산과 도심전통산업을 이어가는 산업 생태계를 최대한 보전하고 활성화한다는 것이 기본 방향”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시민 삶과 역사 속에 함께해온 소중한 생활유산은 ‘보존’을 원칙으로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