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영구임대주택 수도요금 지원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서울시 영구임대주택 수도요금 지원

기사승인 2019. 01. 30.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용 시의회기획경제위원장 영구임대주택 입주자 지원조례일부개정안 발의
유용 시의원
유용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
서울시내 영구임대주택 입주자들의 수도요금 등 관리비 부담이 감소될 전망이다.

30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유용 시의회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동작4)은 28일 ‘서울특별시 영구임대주택 입주자 삶의 질 향상 지원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이 가결되면 30년 이상 장기 임대하는 국민·공공임대주택 단지와 입주자에게도 시설개선과 보건복지 서비스, 자활촉진에 필요한 사업 등이 지원된다.

또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에게 공동전기료뿐 아니라 공동수도요금·공공하수도사용료·물이용 부담금 등도 서울시 예산으로 지원할 수 있게 된다.

관리비 지원이 가능한 가구 수는 약 4만8000 가구의 영구임대주택(SH, LH공사 포함)이다.

서울시는 2014년부터 최저소득 계층의 주거 안정을 위해 50년 이상 또는 영구적 임대를 목적으로 하는 영구임대주택에만 지하주차장·가로등·복도 등에서 사용하는 공동전기료의 14~67%를 지원해왔다.

이에 따라 지난해 4만8008세대를 대상으로 총 12억 8600만원을 지원했으며 이는 가구당 연간 4만7200원의 공동전기료를 대신 내준 셈이다.

한편 경기 침체·취업난 등으로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관리하는 임대주택의 관리비 체납세대는 2015년 1만6870세대에서 2016년 1만1799세대로 5.5% 증가했다.

이와 관련 전년도 8월 말 기준 1만3439세대의 체납세대 중 영구임대주택 체납률은 14%에 달했다.

유 위원장은 “주거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영구임대주택 단지에서 관리비가 지속적으로 상승해 입주민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관리비 지원을 확대해 입주민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고 조례 개정을 제안한 이유를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