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 주도권 확보 중요”

문재인 대통령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 주도권 확보 중요”

기사승인 2019. 02. 13. 11: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마트시티 력신전략보고회 참석..."국가차원 시범단지 조성 우리가 최초"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도시이자 대한민국 혁신성장 플랫폼"
발로 밟아 전기 생산하는 기기 살펴보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전략발표회에 참석해 발로 밟은 운동에너지를 전기로 만드는 ‘압전에너지’ 기기를 개발한 에이치앤제이의 부스를 방문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세계 스마트시티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세계 각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지만, 국가적 차원의 시범단지를 만든 것은 우리가 세계 최초”라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스마트시티는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형 도시이자 대한민국 혁신성장 플랫폼”이라며 “부산시와 세종시를 세계에서 가장 앞서나가는 스마트시티로 조성하는 정부의 목표와 의지는 분명하다”고 역설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부산과 세종이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로 성공하면 대한민국 경제는 선도형 경제로 일어날 수 있다”며 “우리는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부산·세종의 시범도시가 성공하면 ‘도시구상-계획-설계-시공-운영’의 전 과정을 포괄하는 선도모델로 해외 진출을 추진할 것”이라며 “우리의 가능성과 역량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 스마트시티 전시회’에서도 한국형 스마트시티는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며 “중국, 페루, 오만 등에 이어 싱가포르, 네델란드 등 스마트시티 선도국들도 우리와의 협력을 희망해 MOU를 체결해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문 대통령은 “총 사업비 26조원 규모의 쿠웨이트 압둘라 사업의 스마트시티 개발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며 “세계은행, UN-헤비타트를 비롯한 국제기구들과도 세계 각국에서 협력사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산의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선정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특히 부산의 스마트시티는 로봇 등 새로운 산업육성으로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친환경 미래 수변도시로 만들어나갈 계획”이라며 “올해 말 착공해 2021년 말부터는 시민이 스마트시티를 직접 체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2년 부산의 스마트시티에서 생활하신다면 출퇴근 등 도로에서 소비하는 시간 60시간, 행정처리 20시간, 병원 대기 5시간 등 1년에 124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며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통합안전관리시스템으로 지진·화재 같은 재난정보를 즉각 알게 되고 소방차의 출동시간이 5분 내로 단축된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도시의 범죄율은 25%, 교통사고는 50%가량 줄일 수 있다”며 “실시간 건강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맞춤형 건강관리를 받고 가정용 인공지능 비서 로봇, 자율 배송로봇, 재활로봇 등이 도입돼 일상 곳곳에서 도움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존 도시를 개조·재개발하는 게 아니라 완전히 백지상태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과 도시가 완벽히 결합하는 시범적인 스마트시티를 만들어보자는 야심 찬 계획”이라며 “부산 낙동강변 벌판과 세종시의 야산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서가는 새로운 문명의 도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날 부산 방문은 경제 활력을 위해 작년 10월 전북 군산을 시작으로 경북 포항, 경남 창원, 울산, 대전을 찾은 데 이은 6번째 지역경제 투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