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운전기사·임직원 폭언 논란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운전기사·임직원 폭언 논란

기사승인 2019. 10. 18.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터뷰하는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YONHAP NO-1076>
권용원 금융투자협회 회장. /제공=연합뉴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운전기사와 임직원 등에게 폭언·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권 회장은 지난해 2월 협회장에 취임한 뒤 수시로 임직원과 운전기사 등에게 폭언을 했다고 연합뉴스TV가 18일 보도했다.

이 매체가 보도한 녹취록에 따르면 권 회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술에 취한 목소리로 운전기사에게 “오늘 새벽 3시까지 술 먹으니까 각오하고 오라”고 말한다.

이에 운전기사가 “오늘 애가 생일이라서”라고 답하자 권 회장 추정 인물은 “미리 이야기를 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 받잖아”라고 면박을 준다.

회사 임직원과 함께한 또 다른 술자리에서는 여성을 성적으로 대상화하는 듯한 발언도 일삼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현재 회장이 해외 출장 중이라 돌아온 후 입장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