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먹는 물 안전성 확보 총력

경남도, 먹는 물 안전성 확보 총력

기사승인 2019. 10. 21.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먹는 샘물 제조업 등 먹는 물 관련 영업장 수질관리실태 점검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가 먹는 물로 인한 건강상의 위해를 방지하기 위해 관련 영업장 32개소에 대한 지도·점검과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먹는 물의 수질기준 및 표시기준 적합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도내 먹는 물 관련 영업장 먹는 샘물 제조업·수입판매업 11개소, 먹는 물 유통전문판매업 2개소, 수처리제 제조업 11개소, 정수기 제조업 및 수입판매업 8개소가 있다.

지도·점검은 영업 종류에 따라 ‘수질기준 적합여부, 제품수 관리상태, 표시사항 준수실태, 작업장 위생관리실태 등’의 내용으로 실시돼 그 결과 먹는 샘물 제조업 2개소에 대하여 영업정지와 경고 처분을 시행했다.

도는 도내에 유통되는 먹는 샘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도 자체적으로 분기별 2회씩 점검계획을 수립하여 수거 검사를 실시하고 지금까지 총 6회 45종의 먹는 샘물에 대해 수질검사를 실시하였고 특이사항은 없었다.

도 관계자는 “예전에 비해 최근 먹는 샘물을 식수로 이용하는 국민이 부쩍 증가한 만큼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