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대통령과 단독회담 제의”…청와대 “공식 제안 오면 고민”

황교안 “대통령과 단독회담 제의”…청와대 “공식 제안 오면 고민”

기사승인 2019. 11. 18. 17: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운데)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를 비롯한 지도부들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단독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청와대는 황 대표의 제안이 공식적으로 오면 고려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혀, 조만간 영수회담이 성사될지 관심이 쏠린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의 위기상황 극복을 논의하기 위한 대통령과의 회담을 제의한다”며 “곧바로 회답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의 명운이 벼랑 끝에 서 있다. 약 보름 동안은 이 나라가 자유와 번영의 길로 갈 것이냐, 아니면 굴종과 쇠퇴의 길로 갈 것이냐를 결정하는 운명적 시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제안은 한국당이 ‘결사 저지’ 입장을 세운 패스트트랙 문제와 현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로 인한 안보 위기를 대통령과의 회담을 통해 압박해 정국 주도권을 쥐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황 대표의 제안은 사전에도, 사후에도 전달받은 바 없다”며 “제안이 (공식적으로) 오면 고민을 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일대일 영수회담은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야 5당이 가동하기로 합의한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있지 않은가”라며 “여야 5당과 회동할지, 아니면 (교섭단체가 꾸려진) 3당과 회동할지 등을 국회에서 합의하는 게 먼저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만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성과 있는 회담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단순하게 대통령과의 만남이 도구로 사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후 황 대표 측은 “(황 대표가) 공개 제안을 한 뒤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전화가 왔다”며 “그쪽에서는 이번 주중에 시간이 날 수 있는 날짜가 있는데 일단 보고하고서 오후 중으로 답을 주겠다고 해서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