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혜교 생일 맞아 중국도 축하로 떠들썩

송혜교 생일 맞아 중국도 축하로 떠들썩

기사승인 2019. 11. 22. 2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부 팬들은 광고를 내걸기도
송혜교의 중국 내 인기는 일반 한국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 각종 매체의 연예란에 관련 기사가 실리지 않는 날이 없는 현실을 보면 정말 그렇다고 할 수 있다. 웬만한 중화권 A급 배우에 못지 않다고 단언해도 크게 무리는 없다.

송혜교
중국의 각종 매체에 실린 송혜교의 생일 기념 사진./제공=진르터우탸오.


이러니 그녀가 생일을 맞은 22일에 중국이 떠들썩한 것은 별로 이상할 것도 없다고 해야 한다. 실제로도 그랬다. 우선 중국의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를 비롯한 매체들의 22일 보도를 보면 상황을 잘 알 수 있다.  중국의 스타에 못지 않은 비중으로 대대적인 생일 관련 기사를 개제했다.


중국 언론은 송혜교가 가정적으로 어려운 선택을 하기 직전, 마치 실시간으로 중계하듯 거의 매일 관련 기사를 쏟아낸 바 있다. 그리고 자신들의 보도가 틀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그만큼 그녀에 대한 관심이 많을 뿐 아니라 고급스러운 관련 정보도 상당량 보유하고 있다고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당연히 앞으로도 한국 언론보다 훨씬 앞서가는 기사를 보도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 그녀의 생일을 맞아 관련 기사를 쏟아낸 것은 다 이유가 있는 듯하다.


 팬들의 관심 역시 언론에 못지 않았다. 크고 작은 팬클럽 단위로 생일을 축하하면서 앞으로도 더욱 승승장구하기를 기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 중 일부는 각종 다양한 형태의 축하 광고도 내걸었다고 한다.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한 것은 이로 보면 하나 이상할 것도 없다고 해야 할 것 같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