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타쉽·울림·에잇디, ‘프듀’ 제작진에 접대 의혹
2020. 08. 0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3℃

베이징 31.2℃

자카르타 28.2℃

스타쉽·울림·에잇디, ‘프듀’ 제작진에 접대 의혹

기사승인 2019. 12. 06.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105000838558_1572911157_1
/사진=엠넷
엠넷 ‘프로듀스 101’ 제작진에게 접대를 한 기획사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 크리에이티브로 드러났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제작진인 안준영 PD에게 접대를 한 기획사 4곳 중 3곳이 스타쉽, 울림, 에잇디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총 8명으로 엠넷 김용범 CP를 비롯해 안준영 PD, 이모 PD와 연예기획사 인물 5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2명은 스타쉽 소속이고 이중 1명은 당시 울림 소속 지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다른 1명은 에잇디 소속이며 현재는 회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1명은 밝혀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에잇디는 “현재 해당 직원이 나간 상태”라며 “순위 조작이나 접대와는 관련없다”고 해당 논란을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