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분석] 권용수 전 국방대교수 “북한 ‘중대시험’, 백두산 엔진 4개 클러스터링 시험”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7.9℃

베이징 26.9℃

자카르타 31.4℃

[분석] 권용수 전 국방대교수 “북한 ‘중대시험’, 백두산 엔진 4개 클러스터링 시험”

기사승인 2019. 12. 08.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위성 발사체용 대용량 엔진 기능시험(클너스터링·결합)"
"고체연료 가능성 크지 않아...새로운 엔진개발 아닌 듯"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엔진 고체화가 엔드 스테이트"
남북 첫 비핵화 방안합의, 동창리 시험장 영구폐쇄
북한이 2012년 12월 서해위성발사장인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장거리로켓 발사장에서 ‘은하 3호’ 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연합뉴스
권용수 전 국방대 교수는 8일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한 ‘중대한 시험’과 관련해 “여러 정황으로 볼때 위성 발사체용 대용량 엔진 기능시험(클너스터링·결합)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권 교수는 “궁극적으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엔진의 고체화를 통해 미국에 대한 완전한 군사적 억지력을 갖고자 하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특히 권 교수는 “동창리는 액체연료 엔진을 시험하던 곳으로 고체연료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면서 “새로운 엔진 개발은 아닌 것으로 보이며 백두산 엔진 4개 클러스터링 시험을 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권 교수는 “북한이 최종 목표(end state)인 고체화로 언젠가는 가겠지만 이번은 기존 엔진일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의 의도는 시위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관측했다. 권 교수는 “북한이 만약 위성을 쏜다면 결국은 시기의 문제지만 북·미 대화 흐름에 따라 그 시기는 달라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북한이 이번 시험을 한 서해위성발사장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위성(장거리로켓) 발사장이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교수는 “동창리 엔진 테스트베드는 액체추진형”이라면서 “북한이 1단에 4개의 엔진을 결합(클너스터링)하면 320tf의 추력을 낼 수 있는데 이는 한국형 위성발사체와 유사한 추력”이라고 분석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선임연구위원은 “ICBM 고체 엔진 개발은 어려운 기술로 북한은 아직 개발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RD-250 트윈엔진 3세트(6개 엔진)로 위성용 신형액체 엔진을 만들면 500㎏의 위성체를 저궤도로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은 “동창리가 액체엔진 시험을 하는 곳이고 고체엔진은 다른 곳에서 시험한다”면서 “이번에는 추력과 성능을 높인 신형 액체엔진 시험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