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뇌물수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구속기소
2020. 08. 0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6℃

도쿄 26.3℃

베이징 34.1℃

자카르타 29.2℃

검찰, ‘뇌물수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구속기소

기사승인 2019. 12. 13.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12701002925500165571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달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연합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관련 업체로부터 뇌물을 수수했다는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이 1재판에 넘겨졌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유 전 부시장을 뇌물수수, 수뢰후 부정처사,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유 전 부시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지난 5일 구속기간을 한 차례 연장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6년께부터 금융업체 관계자들로부터 5000여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하고 자신과 유착 관계에 있던 자산관리업체에 동생의 취업을 청탁해 1억원대 급여를 지급하게 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첩보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지만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금융위 국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최근 사직했다. 유 전 부시장은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바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5년 이상 펀드 운용사 및 창업투자자문사 등 금융 관련 업체 관계자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문자메시지에는 금품이 오간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은 지난 2월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비위 의혹의 당사자인 유 전 부시장가 기소되면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법무부장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