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팔 실종 교사 수색 잠정중단…엄홍길 “더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네팔 실종 교사 수색 잠정중단…엄홍길 “더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기사승인 2020. 01. 24.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일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눈사태 실종 현장에서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이끄는 KT드론 수색팀이 구조견과 함께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연합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 4명에 대한 사고 현장 수색이 실종 7일째인 23일(현지시각) 사실상 잠정 중단됐다.

KT 드론수색팀을 이끌던 산악인 엄홍길 대장은 귀국을 결정했고, 네팔 군·민간수색대 등도 현장에서 일시 철수하기로 했다.

앞서 KT 드론수색팀은 지난 21일부터 사흘 연속 사고 현장 수색에 나섰으며, 이날은 대형 드론과 구조견을 현장에 투입했지만 현지 기상이 악화해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

엄홍길 대장은 귀국 이유에 대해 "사람·동물(개)·기계 등 투입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 더는 할 수 있는게 없는 것 같다"면서 "눈이 녹을 때까지 기다릴 수밖에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엄 대장은 "6m짜리 탐침봉이 다 들어가는 것을 보면 실종자는 평균 10m 깊이 아래에 묻혀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이어 "사고 지점의 기상이 너무 좋지 않고 어젯밤에도 3~5cm 눈이 내렸다"며 "실종자가 너무 깊은 곳에 묻혔는지 구조견은 냄새도 맡지 못하는 상황 같았다"고 덧붙였다.

엄 대장은 철수하지만, 다른 KT 관계자들은 현지에 남아 향후 날씨 상황 등을 파악해 추가 수색 가능성 등을 타진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난 21일 현장에 투입된 네팔군 수색구조 특수부대 요원들도 이날 철수하기로 했다.

지난 21일 현장에 투입된 네팔군 수색구조 특수부대 요원들은 4박 5일간 인근 산장에 머물며 현장 수색에 나설 예정이었으나 일정을 당겨 이날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6일 오전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네팔 민관군은 실종 다음 날인 지난 18일부터 수색 총력전을 펼쳤지만, 악천후와 눈사태 등으로 진전을 찾지 못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