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당 공관위 “최저 101석 목표”…“개헌저지선” 의석확보 각오 밝혀

한국당 공관위 “최저 101석 목표”…“개헌저지선” 의석확보 각오 밝혀

기사승인 2020. 01. 27. 18: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관위 발언하는 김형오<YONHAP NO-3167>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자유한국당 4·15 총선 공천관리위원회는 27일 ‘개헌저지선’(101석)을 이번 총선에서 의석 확보 최소 목표치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열린 2차 공관위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586 얼치기 운동권’이 21대 국회에서 전면에 나선다면 틀림없이 사회주의식 헌법 개정을 시도할 것이다. 사회주의·전체주의 개헌을 막기 위한 개헌저지선을 호소할 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586 운동권은) 기득권 중의 기득권이 돼 버리고, 새로운 특권 세력이 돼버렸다”면서 “민주화 운동을 했다는 걸 빙자해 청와대, 정부, 국·공영 기업체, 여러 기관의 모든 걸 장악해버렸다. 이런 586 운동권 주류는 민주주의를 위해 고귀한 희생을 하셨던 분들한테 사죄해도 마땅치 않을 판에 단물만 빨아먹는다”고 비판했다.

또 김 위원장은 “황교안 대표와 당과 우리 공관위원이 업무적으로는 명확히 분류돼있지만 함께 가는 것”이라면서 공관위가 황 대표 체제와 ‘원팀’으로서 정치적으로 공동 책임을 지는 관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저를 비롯해 여기에 있는 사람들이 정치하려고 온 건 아니다”라면서 “끝나면 자연인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관위는 이날 회의에서 지역구별 여론조사 방식, 후보 자격심사 요건 등을 논의하고 명지대 김형준 교수의 발제로 워크숍을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