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신종코로나 추경 없다…예비비 2조 있어”

홍남기 “신종코로나 추경 없다…예비비 2조 있어”

기사승인 2020. 01. 29.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과 관련해 “전혀 (검토한바) 없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세청 세종청사에서 열린 세무관서장 회의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기정 예산이 있고 재난·재해에 쓸 수 있는 목적예비비만 2조원이 남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언론에서 추경을 이야기하는 것은 논리적으로 잘 맞지 않는 이야기”라며 “연초라 기정 예산도 있고 소요도 판단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7일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진단비 52억원, 격리치료비 29억원 등이 포함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