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유엔지뢰활동기구,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DMZ 지뢰제거 지원 논의(종합)

[단독]유엔지뢰활동기구, 문재인 대통령 제안한 DMZ 지뢰제거 지원 논의(종합)

기사승인 2020. 02. 14. 17: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지난해 유엔총회서 DMZ 지뢰제거에 국제사회 참여 제안
86287326_1419859008201864_1796437974984949760_n
유엔군사령부 관계자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지뢰활동기구 국장급 회의에서 비무장지대(DMZ) 지뢰제거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비전에 대한 지원을 논의하고 있다./ 유엔사 페이스북 캡처
유엔군사령부는 14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지뢰행동조직(UNMAS) 국장급 회의에서 비무장지대(DMZ) 지뢰제거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비전에 대한 지원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DMZ내 지뢰제거 활동에 유엔지뢰행동조직 등 국제사회의 참여를 제안 한 바 있다.

유엔사는 이날 “유엔 지뢰활동기구 국장급 회의가 오늘 종료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아울러 유엔사는 “회의에 참석한 유엔사 참모부 인원들은 국제 지뢰활동기구 관계자들과 만나 한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지뢰제거 작업과 유해발굴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24일 제74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며 DMZ 지뢰제거에 국제 협력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DMZ는 동서로 250㎞, 남북으로 4㎞의 거대한 녹색지대”라며 “70년 군사적 대결이 낳은 비극적 공간이지만 역설적으로 그 기간 동안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은 자연 생태계 보고로 변모했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감시초소(GP), 철책선 등 분단의 비극과 평화의 염원이 함께 깃들어 있는 상징적인 역사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DMZ는 세계가 그 가치를 공유해야 할 인류의 공동유산”이라며 △남북 공동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 △판문점과 개성을 잇는 지역을 평화협력지구로 지정 △DMZ내 유엔기구 등 유치 △유엔지뢰행동조직 등 국제사회와 DMZ내 지뢰제거 협력 등을 제안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DMZ에는 약 38만 발의 대인지뢰가 매설되어 있어 한국군 단독 제거에는 15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뢰제거를 국제사회와 협력한다면 지뢰제거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보장할 뿐 아니라 DMZ를 단숨에 국제적 협력지대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