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동거인 ‘음성’ 판정

용인시, 첫 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동거인 ‘음성’ 판정

기사승인 2020. 02. 24. 0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 수지구 보건소가 코로나19 첫 확진자 A씨와 함께 거주한 아버지와 할머니를 검사 의뢰한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수지구 보건소는 확진자 A씨가 거주하던 수지구 풍덕천동 J원룸주택에 아버지와 할머니가 동거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조치를 취했다.

용인시는 A씨의 동거자인 아버지와 할머니가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수지구청점과 수지구청역 근처 과일가게, 파리바게트 수지구청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예방적 차원에서 동선을 공개했다.

수지구 보건소는 또 확진자 A씨가 동료들과 수지구 상현동 소재 ‘다경’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방역소독과 함께 폐쇄조치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