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코로나 종식까지 정부·국회 긴밀 비상협력체제 구축되길”

문대통령 “코로나 종식까지 정부·국회 긴밀 비상협력체제 구축되길”

기사승인 2020. 02. 28. 15: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문 의장과 주먹 인사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영접 나온 문희상 국회의장과 마스크를 쓰고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문 의장과 사전회담 및 여야 4당 대표와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를 찾았다. /제공=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만나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정부와 국회 사이의 조금 긴밀한 비상협력체제가 구축돼서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시키고 그 피해를 조기에 복구해 하루빨리 국민이 편해지면서 경제활력을 되찾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와의 회동에 앞서 문 의장과 사전 환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해서 전 국가적인 총력 대응이 필요한 시기인데, 국회에서도 지속적으로 협력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국회에 코로나19 특위를 설치해 주셨고 감염병 예방관리법이나 검역법 같은 ‘코로나 3법’도 통과해 주셨고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대해서도 각 당이 아주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해주고 있다”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대표 만남에 대해 “초당적인 협력의 좋은 계기가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의장은 “국내외 (상황이) 녹록지 않은데 엎친 데 덮친 데로 코로나19가 닥치니까 때로는 막막하기도 하고 이게 웬일인가 생각이 되다가도 우리 민족은 위기에 강하고 대통령을 중심으로 힘을 합치면 못 이뤄낼 게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 기회에 아주 참 적절하게 국회를 방문해 주셨다”고 화답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취임 후 6번째로 국회를 찾은 점에 대해 “대통령 중에서 임기 중에 제일 많이 오신 것”이라며 “(대국회 관계를) 복원하는 의미에서도 단순한 코로나19 해법 문제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 문 의장은 “21대 국회가 되더라도 자주 국회에 오셔서 당 대표도 만나고 의원도 만나는 소통의 기회가 많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