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연준 기준금리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격인하...코로나19 대응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8.2℃

베이징 25.4℃

자카르타 27.8℃

미 연준 기준금리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격인하...코로나19 대응

기사승인 2020. 03. 16. 06: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준 "코로나19로 지역사회 피해, 미국과 많은 나라 경제활동 지장"
기준금리 0.00%~0.25%로 1%포인트 인하
0.5% 인하한지 12일만 또 인하...7000억달러 양적완화
트럼프 "환영한다"
Virus Outbreak Trump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병)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격 인하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연준 발표 직후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환영 입장을 밝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병)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격 인하했다.

연준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지역사회를 훼손하고 미국 등 많은 나라의 경제적 활동에 지장을 줬다”며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또 “위원회는 경제가 최근의 사태를 극복하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궤도에 올랐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현재의 기준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연준이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인하한 것은 10여년 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연준이 지난 3일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반영해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한 지 채 2주일도 되지 않아 1%포인트 다시 내린 것이다. 그만큼 코로나19 사태가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연준은 또 7000억달러 규모의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했다.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를 거듭 요구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연준의 조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