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공천 혼란 실망드려 안타까워…근원은 괴물 선거법, 총선서 심판해야”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1.2℃

베이징 26.8℃

자카르타 25.6℃

황교안 “공천 혼란 실망드려 안타까워…근원은 괴물 선거법, 총선서 심판해야”

기사승인 2020. 03. 21. 10: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앙선대위 발대식 입장하는 황교안<YONHAP NO-3253>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입장하고 있다./연합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1일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을 둘러싼 갈등에 대해 “괴물법을 만든 세력에 맞서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미래한국당을 만들었으나 공천 과정의 혼란으로 여러분에게 실망도 드렸다.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문제의 근원은 괴물법을 통과시킨 무책임한 세력에게 있다”며 “이번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과 그 동조 세력을 심판해야 하는 이유”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저는 선거법이 통과되면 선거가 희화화되고 전 세계의 조롱거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며 “우려가 현실이 됐다. 비례 정당과 관련한 대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괴물법이 있는 한 한국 정치는 탐욕으로 오염되고 이전투구로 무너질 것”이라며 “괴물 선거법은 반드시 폐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