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진칼 ‘포스트 주총’ 최대 변수는 ‘리베이트의혹’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3℃

베이징 33℃

자카르타 31.8℃

한진칼 ‘포스트 주총’ 최대 변수는 ‘리베이트의혹’

기사승인 2020. 03. 2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초 이후 조원태 우호세력·주주연합 한진칼 지분 지속 확대
법원의 반도건설 3.2% 의결권 불허 판단에 27일 주총 조 회장 승기
대한항공 리베이트 검찰 수사에 따라 주주연합 반격 가능성 높아
한진칼 지분 보유 현황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한진칼 주주연합(주주연합)’의 경영권 분쟁 1라운드인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승리가 예상됨에 따라 재계는 ‘포스트 주총’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이번 주총 이후 최대 변수로 거론되는 이슈는 검찰의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 수사와 금융감독원이 조사에 들어간 KCGI 자본시장법 위반 및 반도건설 허위공시 여부다. 재계는 이 두 이슈가 어떻게 결론이 나는가에 따라 향후 경영권 분쟁의 무게 추 향방이 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한진칼 주주명부폐쇄 이후 조 회장 측과 주주연합의 지분율은 각각 4.9%포인트(p)와 10.16%p 상승해 42.13%와 45.85%를 각각 기록 중이다. 양측의 지분율 차이는 4.9%로 주주연합이 다소 앞서 있다. 지난해 주주명부폐쇄일 기준으로 조 회장의 우호지분은 약 37.23%, 주주연합 우호지분은 35.69%로 조 회장 측이 1.54%p 높은 상황이었다.

다만 법원이 반도건설 지분 8.2% 중 3.2%에 대해 의결권이 없다고 판단함에 따라 주주연합 측 지분율은 32.49%로 낮아져 4.74%p까지 벌어지게 됐다. KCGI·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의 지분만 고려하면 8.45%p까지 차이가 나게 된다. 이 상황만 놓고 본다면 다소 열세였던 주주명부폐쇄 전 지분율과 달리 현재의 주주연합 지분율은 상당한 우세를 보이고 있는 셈이다.

하지만 내년 주총에서 사내이사 변경안건 등을 올릴 수 없는 만큼 주주연합은 다른 방안을 찾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현재 올해 임기가 끝나는 조 회장과 이석우 사외이사를 제외한 4명의 이사의 임기는 2022년 3월까지로 이번 주총과 같이 이사 교체 카드는 제시할 수 없다. 이런 이유로 주주연합이 2022년에도 한진칼 경영권을 놓고 조 회장 측과 싸움을 이어갈 가능성도 조심스레 거론된다.

재계는 주총 이후 주주연합이 한진칼 경영권에 적극 개입할 수 있는 카드로 대한항공 리베이트 검찰 수사를 주목하고 있다. 채이배 민생당 의원이 지난 18일 대한항공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조 회장과 조 전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했고, 서울중앙지검 조사 1부가 관련 수사를 시작했다. 만약 이 수사에서 조 회장이 리베이트와 연루된 내용이 나올 경우 주주연합은 이를 근거로 임시주총 소집을 요구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검찰이 해당 수사에 속도를 얼마나 낼지는 알 수 없는 데다 검찰 기소 이후 법원에서 형 확정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그 시기는 예단하기 힘들다는 것이 중론이다.

그럼에도 주주연합이 장기전을 사실상 공식화한 만큼 시간이 다소 걸려도 리베이트 문제가 사실로 판명날 경우 조 회장에 대한 공세를 높일 가능성은 농후하다. 주주연합은 이런 이유로 이번 주총에서 자신들이 제안한 이사자격기준과 관련된 정관개정을 통과시키는데 집중할 가능성이 높다.

국민연금의 의결권자문기관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에 찬성하면서도 주주연합의 정관개정안에 대해서는 찬성권고를 했기 때문이다. 주주연합의 정관개정안은 이사가 배임·횡령죄로 금고 이상의 혐의선고가 확정되고, 3년이 지나지 않은 경우 이사직을 상실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주연합 관계자는 “1심이든 형이 확정될 경우 임기 중간에도 이를 적용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조 회장 측이 사용할 수 있는 카드는 금융감독원이 조사를 시작한 KCGI가 운영 중인 6개의 펀드 중 한진칼 지분 10%가 되지 않는 펀드의 자본시장법 위반 여부와 반도건설 허위공시 여부 결과다. 특히 반도건설이 허위공시로 결론이 날 경우 반도건설은 3.28%의 지분을 매각해야 한다. 다만 주주연합이 지분율을 계속 높이고 있다는 점에서 이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적지 않다.

재계에서는 이런 이유로 조 회장측과 주주연합이 당분간 지분 확대 행보를 이어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주주연합은 주총 이후를 대비해 지분 확대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고, 리베이트 의혹을 새로운 공격카드로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