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태영호 당선 내가 책임질 것”…태 “천군만마 얻은 느낌”

김종인 “태영호 당선 내가 책임질 것”…태 “천군만마 얻은 느낌”

기사승인 2020. 03. 30. 14: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ㅁ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태영호(태구민)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강남갑)를 접견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30일 서울 강남갑에 출마한 태영호(태구민) 전 북한 주영대사관 공사를 만나 “내가 선대위원장으로서의 책임을 졌으니까 태 후보 당선도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국회에 마련된 선대위원장 사무실을 방문, 김 위원장을 만나 10여 분간의 대화를 나눴다. 한때 강남갑 공천을 두고 갈등을 빚었던 이들이 선대위원장과 후보 자격으로 만나 앙금을 해소하는 자리를 가졌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을 향해 “우리 통합당의 총괄선대위원장으로 모시니 저는 천군만마 얻은 느낌”이라며 “제가 열심히 뛰겠다. 김 위원장님께서도 (강남갑에) 한번 오셔서 적극적으로 격려해주면 저한테는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저를 크게 포용해주시고 격려 말씀까지 해주시고, 선거에 필승할 수 있는 키포인트를 하나하나 알려주시니 제가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했고, 이에 김 위원장은 “태 전 공사의 당선도 내가 책임지겠다.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두 사람은 대화에 앞서 악수를 하고 취재진을 향해 기호 2번을 상징하는 ‘브이’(V) 포즈를 취해 보이는 등 화기애애한 장면을 연출했다.

다만 이어진 김 위원장의 덕담은 마냥 가볍지만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되는지에 대한 염려들을 많이 하는 거 같다”면서 태 후보가 이런 우려를 해소할 능력을 보여주면 “유권자들이 비교적 안심하는 상황에서 투표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