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5·18 40주년… 용서와 화합의 계기되길

[사설] 5·18 40주년… 용서와 화합의 계기되길

기사승인 2020. 05. 18. 1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인 18일 광주 5·18민주광장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정치인, 유공자와 유족, 국가 주요 요인 등 400여 명이 참석해 5·18의 역사적 의미를 기렸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는 주제로 열린 기념식은 미래통합당이 5·18 관련 사과를 한 후라 여느 기념식과는 의미를 달리했다. 5·18을 화합으로 승화시키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18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제라도 용기 내어 진실을 고백한다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상규명)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역사를 바로 기록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유공자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국민 통합의 계기를 마련하자는 것이 기념식의 취지“라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이 의미를 갖는 것은 통합당이 5·18 폄훼를 사과했다는 점이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한 발언에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국민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지난해 2월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 이종명 의원은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고 말했었다.

5.18은 벌써 40년이 됐다. 갈등의 골이 깊을 수밖에 없다. 문 대통령의 말대로 아직 밝혀져야 할 점이 있지만 5·18의 역사적 평가는 자리를 잡았고, 피해자와 유족의 명예도 많이 회복됐다. 그렇다면 이제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과거에서 빠져나올 수 있어야 한다. 과거에 매달리기보다 미래를 향한 화합과 통합이 더 중요한 시점이 됐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

5·18 40주년이 용서와 화합의 계기가 되려면 정치권이 5·18을 과도하게 정치적 이슈로 삼는 것을 자제해야 한다. 통합당이 5·18 폄훼를 사과하고, 지도부가 기념식에 참석한 이상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어떻게 하면 5·18을 화합의 디딤돌로 승화시킬지 고민해야 한다. 그래야 5·18 정신이 더 빛이 난다. 정치권이 먼저 5·18 갈등을 끝내는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