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미향, 수년 간 ‘1가구 2주택’ 보유…김성태 “자금출처, 명확히 밝혀야”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윤미향, 수년 간 ‘1가구 2주택’ 보유…김성태 “자금출처, 명확히 밝혀야”

기사승인 2020. 05. 19.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수년 동안 '1가구 2주택자'로 지내온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매매 과정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성태 미래통합당 의원(서울 강서을)은 윤 당선인의 주택 등기부등본을 분석한 결과 윤 당선자가 1999년 10월∼2002년 1월 수원 M빌라와 H아파트를 동시에 보유했다고 밝혔다. 

윤 당선자는 1995년 1월 구입한 M빌라를 유지한 채 1999년 10월 H아파트를 구입했으며 이후 2년 3개월 동안 1가구 2주택을 유지하다 2002년 2월 1일 M빌라를 팔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012년 4월 H아파트를 유지한 채 수원 G아파트를 경매로 2억2600만 원에 구입하면서 다시 2주택자가 됐다. 이후 9개월여 뒤인 2013년 1월 H아파트를 1억8950만 원에 매각했다.

등기부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M빌라, H아파트, G아파트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수년간 두 채를 동시에 보유하는 동안 부동산 담보대출을 받지 않았다. 

이는 기존 보유 주택을 팔지 않고도 새 주택을 매입할 수 있을 만큼의 현금 보유가 가능했거나 일부 지인 등에게 억대의 돈을 빌렸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되는 부분이다.

김 의원은 매체를 통해 “억대에 달하는 부동산을 새로 사면서 매번 대출이나 기존 주택 매각 없이 현금으로 대금을 냈다는 것 아니냐”며 “자금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