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꼰대인턴’ 박해진 “요즘 시국에 잘 맞는 작품이라 생각”

‘꼰대인턴’ 박해진 “요즘 시국에 잘 맞는 작품이라 생각”

기사승인 2020. 05. 20. 2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꼰대인턴’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남성우 PD, 배우 박해진, 김응수, 한지은, 박기웅, 박아인이 참석했다.

이날 박해진은 “김응수 선배님과 꼭 같이 연기를 해보고 싶었다. 요즘 시국에도 잘 맞는 작품이라 생각했고, 유쾌한 작품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이 항상 밝을 수 만은 없다. 마찰도 있고 트러블도 있을 수 있는데 저희 현장은 이렇게까지 ‘왜 트러블이 없지?’라고 생각할 정도다. 천사 같은분들이 모여서 작품을 만들 수 있구나 생각했다”고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또한 극중 가열찬과의 싱크로율에 대해 “저는 속에 담아두는 스타일이다. 혼자 끙끙 앓는 스타일이어서꼰대 같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꼰대인턴’은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게 된 남자의 통쾌한 갑을체인지 복수극이자 시니어 인턴의 잔혹 일터 사수기를 그린 코믹 오피스물이다. 오늘(20일) 오후 8시 55분 첫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