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오스 레드, 못 풀면 강제 종료되는 ‘퍼즐’ 도입…작업장 뿌리 뽑는다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26.5℃

베이징 32.1℃

자카르타 32.6℃

에오스 레드, 못 풀면 강제 종료되는 ‘퍼즐’ 도입…작업장 뿌리 뽑는다

기사승인 2020. 05. 21.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블루포션게임즈의 모바일 MMORPG '에오스 레드'에서 작업장 방지를 위한 새로운 시스템을 선보여 눈길을 모으고 있다.

21일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된 '퍼즐'은 비인가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작업장을 대응하는 신규 시스템이다. 소모품 상점 등 특정 콘텐츠를 이용할 경우 랜덤하게 퍼즐이 생성되고 이를 맞춰야 플레이 진행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단순 퍼즐이지만 일정 패턴을 따르는 작업장은 게임이 강제 종료돼 쾌적한 게임 생태계가 예상된다.

실제 퍼즐 시스템은 문제 정답 시 보상을 획득할 수 있어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채팅 신고' 기능 추가와 신규 클래스 '로그' 밸런스 조정, 신규 사냥터 '심연의 광산 지하 5층', '수상한 동굴 3구역'이 공개됐으며, 제1회 길드마크 공모전, 프리가드의 장비 등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최근 유저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월드 이전은 오는 28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블루포션게임즈 관계자는 "이번 업데이트로 유저들의 게임 플레이가 한층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