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물렀거라” 영·호남 최고 무당 나가신다

“코로나19 물렀거라” 영·호남 최고 무당 나가신다

기사승인 2020. 05. 22. 0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하는 쉘위풍류' 28일 LG아트센터서 개최
ㅇ
송순단 명인./제공=한국문화재재단
한국문화재재단은 오는 28일 LG아트센터에서 창립 40주년 기념 특별공연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하는 쉘위풍류’를 개최한다.

제1부는 기양제(재앙을 쫓고 복을 비는 국가 제사)로, 역병을 물리치고 국민을 수호하는 경복궁 수문군의 힘찬 타북을 시작으로 이주희 명무의 영고무, 원장현 명인의 대금소리가 이어진다.

남해안별신굿 대사산이 정영만(국가무형문화재 제82-4호 남해안별신굿 예능보유자)의 처용 청신이 무대에 올라 1100여년 전 역신을 굴복시킨 처용을 신으로 모셔 액을 물린다.

가수 송가인 어머니 송순단 명인(국가무형문화재 제72호 진도씻김굿 전수교육조교)은 진도씻김굿 중 하나로 역신을 청해 해를 끼치지 말고 가라며 축원하는 ‘손님풀이’를 진행한다. 남도 명창에 버금가는 송순단 명인의 무가를 확인할 수 있다.

제2부에서는 경복궁 수문군이 궁중문화축전 대표 프로그램인 첩종을 통해 왕실 호위문화의 정수를 선보인다. 한국의집예술단의 부채춤, 김운태 명인의 채상소고춤도 진행된다.

공연은 유튜브 ‘문화유산채널’(www.youtube.com/user/koreanheritage)에서 생중계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