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호타이어, 세아트 소형 해치백 ‘이비자’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3.7℃

베이징 21.6℃

자카르타 25.4℃

금호타이어, 세아트 소형 해치백 ‘이비자’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기사승인 2020. 05. 25. 09: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금호타이어 에코윙 ES31를 장착한 세아트 이비자/제공=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는 스페인 세아트(SEAT)의 소형 해치백 ‘이비자(Ibiza)’에 신차용 타이어(OE)를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세아트는 이탈리아의 디자인과 독일의 기술력의 조합으로 알려진 스페인 유일의 자동차 기업으로 폭스바겐그룹 소속이다. 이비자는 파티로 유명한 스페인의 섬 이비자에서 유래된 이름으로 1984년 생산을 시작해 현재까지도 세아트를 대표하는 베스트이자 스테디셀링 모델이다. 콤팩트 해치백 5세대 이비자는 무게 및 강성과 공간 효율성을 추구한 폭스바겐 그룹의 MQB 플랫폼을 적용했으며 감각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주행성능 그리고 뛰어난 효율성과 실용성을 갖췄다.

금호타이어는 2017년 세아트와 같은 그룹인 폭스바겐 폴로 전용제품으로 친환경 타이어인 에코윙 ES01 공급을 시작했고, 지난해 말부터 업그레이드 제품인 ES31로 교체 공급중이다. 이비자는 그룹 정책에 따라 폴로와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는 만큼 별도 테스트 없이 에코윙 ES31 공급 거래가 결정됐다. 금호타이어는 2006년부터 폭스바겐 폴로에 OE 공급을 진행해왔으며 폴로 전용 친환경 제품은 2015년 3월부터 개발에 착수해 성능·기술·양산 승인을 받은 후 2017년부터 공급을 시작했다.

에코윙 ES31은 금호타이어가 에코윙 ES01에 이어 2018년 유럽용 친환경 여름용 타이어로 새롭게 출시한 제품으로 EU 환경 규제에 따라 성능은 유지하되 이산화탄소(CO2) 발생 저감을 위해 개발된 LRR(Low Rolling Resistance) 제품이다. 특히 기존 제품보다 회전저항을 낮춰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했고 최적의 트레드 패턴 설계 및 신소재 사용으로 젖은 노면 제동력, 마일리지, 소음 등 균형 잡힌 주행성능을 구현했다.

김인수 금호타이어 OE영업담당 상무는 “이번 세아트 이비자 OE 공급은 금호타이어의 친환경 타이어가 폭스바겐그룹 내에서의 검증은 완료됐으며 해외, 특히 유럽시장에서 꾸준히 인정받고 있다는 결과물”이라며 “금호타이어는 앞으로도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타이어의 새로운 친환경성을 제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근 마르토렐 공장에서 생산돼 유럽 내에서 판매될 예정이며 금호타이어 곡성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공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