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3차 추경 6월중 처리 당부...재정이 국민 고통 해결해야(종합)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1℃

베이징 22.1℃

자카르타 27.2℃

문재인 대통령, 3차 추경 6월중 처리 당부...재정이 국민 고통 해결해야(종합)

기사승인 2020. 05. 25.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가재정전략회의 주재...전시재정 편성 각오로 역량 총동원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경제 위기상황을 ‘전시’로 규정하고 전시 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 할 것을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1·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뛰어넘는 3차 추경안을 준비해 6월 중 처리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국가 재정과 관련한 최고위급 의사 결정체인 국가재정전략회의를 주재하며 신속하고 과감한 재정 투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이 급감하는 가운데 서비스업 위축이 제조업 위기로 확산하고 있고 고용 충격도 가시화되고 있는 등 그야말로 경제 전시 상황”이라며 “전시 재정을 편성한다는 각오로 정부의 재정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금은 ‘누구를 위한 재정이며 무엇을 향한 재정인가’라는 질문이 더욱 절박한 시점”이라며 “(재정이) 경제 위기 국면에서 국민의 고통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고용, 수출 등 실물경제의 위축이 본격화하고 있어 더 과감한 재정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1·2차 추경을 뛰어넘는 3차 추경안을 신속하게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3차 추경안에는)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을 확충하고 위기 기업과 국민의 일자리를 지키며 경제 활력을 되살리기 위한 과감한 지원이 담겨야 할 것”이라며 “재정이 경제 충격의 파고를 막는 방파제, 경제 회복을 앞당기는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의 효과는 속도와 타이밍에 달려 있는 만큼 새 국회에서 3차 추경안이 6월 중 처리될 수 있도록 잘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재정이 당면한 경제 위기의 치료제이면서 포스트 코로나 이후 경제체질과 면역을 강화하는 백신 역할까지 해야 한다”며 경제 위기 극복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한국판 뉴딜’의 준비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세입 여건이 녹록치 않을 것을 감안하면 뼈를 깎는 지출 구조조정이 필수적”이라며 정부의 강도 높은 지출 구조조정도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국무위원과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관계자,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과 조대엽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 등 대통령 직속위원회 관계자,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등 청와대 관계자가 참석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2020년 3차 추경안과 내년도 예산안과 2020~2024년 국가재정운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