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배후설’ 주장한 김어준에 “음모론자…마약탐지견으로 근무했으면”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8.9℃

베이징 22.2℃

자카르타 28.4℃

진중권,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배후설’ 주장한 김어준에 “음모론자…마약탐지견으로 근무했으면”

기사승인 2020. 05. 26. 22: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김어준의 '배후설'을 비판했다.

26일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의 "김어준 내게 전화해라"'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며 "김어준이야 뭐 걸어다니는 음모론이니까. 원래 음모론자들은 발언에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사실이 아니라 상상의 왕국에 거주하는 자들이니까. 상상력에 죄를 물을 수는 없잖아요. 그저 그 황당한 환타지를 진지하게 믿어주는 바보들이 안 됐지. 방송사에서도 진실보다 중요한 것은 돈, 청취율 아니겠어요? 그냥 멍청한 이들을 위한 환타지물, 일종의 3류 문화컨텐츠라 보시면 됩니다"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근데... 그거 질리지도 않나? 빤한 내용, 소재만 바꿔 끝없이 우려먹는데. "냄새가 난다..." 킁킁 냄새 좋아하니, 방송 그만 두고 인천공항에서 마약탐지견으로 근무하면 참 좋겠어요. 내 참, 음모론 소재 삼을 게 따로 있지. 이런 문제까지"라고 질타했다.


한편 김어준은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에 대해 "누군가가 자신의 입장을 반영한 왜곡된 정보를 이 할머니에게 줬다"며 배후자로 가자평화인권당 최용상 대표를 지목했다.


이후 이 할머니의 수양딸 곽모씨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떤 생각으로 어머님의 주변에는 어머님의 생각을 정리해줄 만한 사람조차 없다는 오만한 생각을 하고 계시는지 궁금하네요"라며 김어준을 향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