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미향 침묵에 여권도 비판 목소리…“개원전 입장 밝혀야”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4.8℃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6℃

윤미향 침묵에 여권도 비판 목소리…“개원전 입장 밝혀야”

기사승인 2020. 05. 26.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미향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연합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이용수 할머니의 2차례 기자회견 이후에도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자제령에도 불구하고 윤 당선인이 침묵하고 있는 데 대한 여권 내 비판 여론도 커지고 있다.

당내에선 기부금·지원금 회계 부정, 개인계좌 후원금 모집, 안성 쉼터 매매 의혹 등 전방위적 비리 의혹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윤 당선인의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한·일 역사 전문가인 강창일 민주당 의원은 26일 라디오에서 “가만히 있을 수 없지 않나, 상식적 선에서 뭔가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면서 “비리 의혹에 대해선 해명을 해야 될 것”이라고 압박했다.

강 의원은 “정의연 활동을 하다가 정치권에 온 것이 근본적인 문제”라면서 “정치권에 온 것에 별로 손뼉 치고 싶지 않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서 나름대로 해명할 것은 해명해야 한다. 이렇게 시끄럽게 된 것 자체가 사과해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재판이 시작되면 벌금이 나올지, 감옥에 가야 할지 모른다”면서 “법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는 것도 있을 수 있고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윤미향 비리 의혹 해명해야”…여권 내 비판 여론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본인이 생각할 때 조금이라도 의혹이 있다면 스스로 결정해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 할머니에게 기억력이 쇠퇴했다, 치매 이런 말은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민주당도 정치적 선은 그어줘야 한다. 국민 정서와 반하는 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사자가 직접 해명해야 한다는 당 안팎의 요구가 커지고 있는 만큼 윤 당선인이 21대 국회가 개원하는 오는 30일 전 어떤 형태로든 입장을 밝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윤 당선자가 당과 국회의 공식 행사에도 불참하는 등 언론을 피하고 있어 오는 27일 열리는 민주당 당선인 워크숍에는 불참할 가능성이 크다.

윤 당선인은 의원직을 유지하면서 여론 수렴과 검찰 동향을 지켜볼 것으로 관측된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공식 채널은 아니지만, 윤 당선인과 가까운 분들이 서로 얘기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행정안전부와 여성가족부, 국세청 등 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것이 당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보수야당은 오는 30일 21대 국회가 열리면 윤 당선자가 불체포특권이 생기는 국회의원으로 신분이 전환되는 만큼 빠른 수사를 촉구했다.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은 “사흘 후면 윤 당선자는 국회의원으로 신분이 바뀐다”면서 “부인으로 일관해온 윤 당선자에게 불체포특권까지 적용되면 검찰 수사는 더더욱 어려워진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30년 위안부 운동의 성과와 도덕성을 지키려면 윤미향을 단죄하고 이 할머니의 고언을 새겨들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합당 보좌진협의회도 성명서에서 “윤 당선인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