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화재·카카오 디지털보험사 설립 무산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5.6℃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

삼성화재·카카오 디지털보험사 설립 무산

기사승인 2020. 05. 26.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해 손잡았던 삼성화재와 카카오가 결별했다. 사업전략 수립과정에서 시각차가 발생하면서다. 카카오는 단독으로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2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카카오페이, 카카오는 사업전략 수립을 위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원칙과 방식, 세부안에 대한 시각 차이로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중단했다. 3개사는 지난해 9월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테스크포스팀(TF)를 구성하고 예비인가 신청을 준비해왔다.

하지만 온라인 자동차보험 런칭 등 주요 사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견차가 났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디지털손보사 추진이 중단됐다”라며 “예비인가 신청 준비 과정에서 온라인 자동차보험 런칭 등을 놓고 사업 방향, 수익성 검증 등 중요한 의사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원칙과 방식을 놓고 각기 다른 입장을 보였다”라고 밝혔다.

다만, 카카오와 삼성화재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지난 25일 서초동 삼성화재 본사에서 포괄적 업무제휴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카카오페이는 간편보험 메뉴에서 만나볼 수 있는 삼성화재 생활밀착형 보험 종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 보험 안내장 및 증권 발송 등 카카오 생태계를 활용한 고객 서비스 협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