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재원 스윙 논란에 “불씨 옮겨 갈 것 같아서…내가 욕 먹는 것이 낫다”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30.6℃

베이징 0℃

자카르타 31℃

오재원 스윙 논란에 “불씨 옮겨 갈 것 같아서…내가 욕 먹는 것이 낫다”

기사승인 2020. 05. 27. 19: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오재원이 스윙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미국의 야구 분석가 롭 프리드먼은 27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오재원의 타격 영상을 올렸다.


오재원은 전날 SK전에서 2회 타석에 들어서서 타격 자세를 잡다가 방망이를 내리고 서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타격 의사가 없는 듯한 모습을 보여 태도 논란이 일었고 박종훈이 던진 공은 볼이 됐다.


미국 내에서는 영상이 공개된 후 "헛스윙이냐" 등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후 오재원은 27일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이슈가 되고 내가 욕먹고 있는 것을 안다. 이유가 없지는 않았다. 그러나 불씨가 옮겨 갈 거 같아서...얘기하지 않겠다. 내가 욕 먹는 것이 낫다"고 스윙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