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성 신체 불법촬영’ 종근당 회장 아들, 검찰 송치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여성 신체 불법촬영’ 종근당 회장 아들, 검찰 송치

기사승인 2020. 05. 28.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528131957
서울 혜화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DB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는 종근당 이장한 회장(68)의 아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혜화경찰서는 전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유포 등 혐의를 적용해 이모씨(33)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는 각기 다른 3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가지며 이들의 동의 없이 신체 부위를 촬영한 뒤 영상을 트위터에 게시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달 수사 과정에서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됐다. 경찰은 추가로 확인된 피해자가 없다는 점과 법원의 판단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재신청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씨는 지난달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기소 돼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 2월22일 서울 강남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 안에 있다가 경찰에 붙잡힌 이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91%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