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역당국, 6월 14일까지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방역 조치 시행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방역당국, 6월 14일까지 수도권 지역 대상 강화된 방역 조치 시행

기사승인 2020. 05. 28.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가 수도권 지역 대상 방역 관리 체계를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수도권 지역(서울·인천·경기) 확진환자 급증 상황을 반영한 수도권 방역 관리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수도권 내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현재보다 강화된 방역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고, 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수도권 지역의 주민과 시설을 대상으로 6월 14일까지 다음과 같은 강화된 방역조치를 실시한다. 우선 수도권 지역의 유흥주점·노래연습장·학원·PC방 등에 대해 행정조치를 시행한다. 이 조치에 따라 해당 시설의 운영 자제를 권고하며,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에는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하는 의무를 부과한다.

또한 해당 시설에 대해서는 정기적 현장점검이 실시될 예정이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운영할 경우 고발 및 집합금지 등의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 실내·외 구분 없이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수도권 소재 공공시설의 운영도 중단되고, 수도권 내 정부, 지자체 또는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최대한 취소하거나 연기 조치될 방침이다.

수도권 소재 정부기관·공기업·기타 공공기관은 재택근무제,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 활용해 많은 사람들의 밀접한 접촉이 최소화되도록 조치한다. 정부는 수도권 주민에 대해서는 불필요한 외출과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퇴근 이후에는 되도록 바로 귀가할 것을 요청했다.

각 기업에 대해서도 시차 출퇴근제나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를 활성화하고 사업장 내 밀접도를 분산하기 위한 각종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해줄 것을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수도권의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약 2주간의 시간이 중요하고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고 유행이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면서 “아이들이 학교 생활을 계속 지속하기 위해서는 어른들의 노력과 헌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