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적마스크 5부제 폐지’ 오늘부터 요일 상관없이 마스크 산다…18세 이하는 5장까지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7.7℃

베이징 24.4℃

자카르타 26℃

‘공적마스크 5부제 폐지’ 오늘부터 요일 상관없이 마스크 산다…18세 이하는 5장까지

기사승인 2020. 06. 01. 0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의주 기자
출생연도에 따라 구매 날짜를 달리했던 '마스크 5부제'가 폐지되면서 오늘(1일)부터는 요일에 상관없이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1일부터 출생연도에 상관없이 원하는 요일에 전국의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서울·경기 제외) 등을 방문하면 언제든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다만 공평한 구매를 위해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 제도는 계속 유지된다. 구매 방법은 신분증을 지참한 후 한 번에 또는 요일을 나눠 구매할 수 있다.

18세 이하 초·중·고 학생과 유치원생 등(2002년 이후 출생자)은 마스크 구매 한도가 늘어나 5장까지 살 수 있다. 등교 수업을 하는 학생들의 안전한 학교생활을 돕기 위한 조치다.

식약처는 여름철을 앞두고 수술용(덴탈) 마스크 수요가 늘어나는 것을 고려해 생산량을 2배 이상 확대하고 수입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장시간 착용할 수 있으면서 침방울(비말) 차단 효과를 갖춘 '비말 차단용 마스크'를 '의약외품'으로 지정해 허가 및 생산 등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입자 차단 능력을 비교하는 'KF' 기준으로 따질 때 55~80% 수준을 보이지만, 침방울을 차단해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면서도 가볍고 통기성이 있어 일상에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정부는 제2의 이태원 클럽 사태를 막기 위해 이날부터 오는 7일까지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를 서울·인천·대전의 클럽, 노래방 등 고위험시설 일부와 성당, 교회, 도서관, 영화관 등 다중 이용시설 19개 시설에 시범 도입한다.

고위험시설은 △헌팅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클럽·룸살롱 등)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집단운동시설(줌바·태보·스피닝 등 격렬한 단체운동) △실내 스탠딩 공연장(관객석 전부 또는 일부가 입석으로 운영되는 공연장) 등이다.

전자출입명부를 이용하면 방문자의 정보와 QR코드 방문 기록을 각각 QR코드 앱 운용회사와 사회보장정보원이 관리하게 된다. 수집된 정보는 4주 뒤 자동 파기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