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생활건강, 피지오겔 아시아·북미 사업권 인수 최종 마무리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LG생활건강, 피지오겔 아시아·북미 사업권 인수 최종 마무리

기사승인 2020. 06. 01.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글로벌 더마 브랜드 확보 통한 화장품과 퍼스널케어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 기대
사진1. 피지오겔 제품 이미지
피지오겔 제품 라인업/제공 =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지난 2월20일 글로벌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와 체결한 피지오겔(Physiogel)의 아시아 및 북미 사업권을 1억2500만 파운드(약 19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지난달 29일 마무리했다고 1일 밝혔다

피지오겔은 독일에서 시작된 더마화장품, 퍼스널케어 브랜드로 아시아와 유럽·남미에서 사업을 하고 있고, 특히 국내에서 높은 인지도를 보유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2014년 인수해 1000억원대 브랜드로 육성한 CNP(차앤박화장품) 브랜드와 더불어 글로벌 더마브랜드 피지오겔을 확보함으로써 전세계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더마 카테고리내에서 글로벌 입지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우선 국내 높은 인지도를 기반으로 다양한 신제품 출시를 통해 더마화장품과 퍼스널케어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한편, 글로벌 3대 뷰티시장인 미국·중국·일본에 피지오겔을 출시해 글로벌 대표 더마브랜드로 육성하고 터키와 독립국가연합(조지아·아르메니아·아제르바이잔) 시장 사업권을 추가로 확보해 시장다변화를 추구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