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5월 판매량 전월 두배…“무더위에 인기몰이”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LG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5월 판매량 전월 두배…“무더위에 인기몰이”

기사승인 2020. 06. 03.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전자
LG전자 모델이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를 소개하고 있다. 무더위를 앞두고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5월 판매량이 전월 대비 두 배에 육박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LG전자는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의 5월 판매량이 4월 판매량의 두배에 육박하는 등 여름철을 앞두고 인기를 끌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수량 기준으로도 LG 프라엘 6종 가운데 전체 판매 비중의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인기다.

LG전자는 집에서 간편하게 피부를 관리하려는 수요가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가운데, 세정력을 유지하면서도 피부 자극을 최소화한 저진동 초음파 클렌징 방식이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는 초당 최대 37만 회에 달하는 초음파 진동을 활용해 피부 자극을 줄인다. 저자극 초음파 진동이 각질층을 부드럽게 흔들어 균열을 내면, 세안제로 만들어진 미세한 기포가 원활한 세안을 돕는다. 실리콘 소재 브러시는 분당 최대 4200회 미세 진동하며 노폐물을 제거한다.

LG전자는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 여름철에는 꼼꼼한 세안의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에 대한 고객 관심이 지속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고객 연령대가 점차 다양해지는 추세를 고려해 다양한 색상의 초음파 클렌저 신제품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초음파를 활용하는 저자극 클렌징 방식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며 “LG 프라엘 라인업을 확대하며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