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목포, 삼학도 ‘목포 항구포차’ 12일 운영시작...남도 손맛 60가지 메뉴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목포, 삼학도 ‘목포 항구포차’ 12일 운영시작...남도 손맛 60가지 메뉴

기사승인 2020. 06. 03. 11: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학도 구)해경부두에 '목포 항구포차'조성, 점포 15개 선정
낙지, 민어, 홍어 삼합 비롯해 해물삼합, 낙지라면 다양한 메뉴 선보여
목포항구포자 운영자교육
오는 12일 개장하는 ‘목포항구포자’ 운영자들이 운영을 위한 교육연수를 받고 있다. /제공=목포시
목포 정채웅 기자 = 아름다운 항구의 낭만과 정취에 덤으로 남도 손맛을 느낄 수 있는 ‘목포 항구포차’가 전남 목포 삼학도에 오는 12일 개장한다.

(구)해경부두에 조성하는 항구포차는 과거를 추억하고 항구의 맛을 느낄 수 있는 포차거리가 필요하다는 시민 요구에서 시작됐다. 장소·점포형태 선정 및 운영·관리 방안 등 모든 것을 민·관이 함께 추진한다.

시는 목포의 정체성을 가장 잘 함축하고 있는 명칭으로 선호도 조사를 통해 ‘목포 항구포차’로 결정, 포차 운영자 15명 선정도 엄격하고 공정한 과정을 거쳐 모두 마쳤다. 운영자들은 친절교육, 위생교육, 메뉴 개발 등 포차 운영에 관한 컨설팅을 받고 있다. 이들은 맛의 도시 목포에 걸맞는 저렴하고 맛있는 음식과 친절·청결 서비스를 제공해 항구포차를 대한민국 최고의 명물 포차로 만들겠다는 각오다.

포차에서 맛볼 수 있는 메뉴는 지역을 대표하는 낙지, 민어, 홍어 삼합은 물론 미나리 삼겹살 구이, 닭발 해물삼합, 낙지라면 등 총 60여 가지다.

영업 공간은 미관과 안전을 고려해 통일된 색·형태의 컨테이너 부스로 결정됐다. 상하수도와 전기·화장실 등 기반시설도 준비됐다. ‘목포 항구 버스킹’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이벤트행사도 준비됐다.

목포 항구포차는 3~10월 오후 7시부터 다음 날 새벽 2시까지, 11~2월까지는 오후 5시부터 자정까지 연중 휴무 없이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항구포차 개장으로 맛의 도시 목포의 진미를 맛볼 수 있는 방법이 하나 더 늘어났다”며 “고하도, 유달산, 근대역사문화거리 등 언택트 여행을 하기 딱 좋은 목포에서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힐링하시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