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청년인재 크리에이터 채용지원 본격화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0.8℃

베이징 33.1℃

자카르타 29.8℃

대전시, 청년인재 크리에이터 채용지원 본격화

기사승인 2020. 06. 03.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질의 일자리 창출, 다양한 지역콘텐츠를 활용한 크리에이터 활동 기대
2-시 대전시6
대전 이상선 기자 =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높은 성장잠재력과 부가가치창출 역량이 우수한 유튜브 분야를 중심으로 지역기업들이 청년인재를 채용하고 크리에이터로 활동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본격 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지난 4월 1일 청년일자리 확충 및 지역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지역기업 25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
면서 추진됐다. 그동안 지역 청년인재 50여명의 채용이 진행돼 왔다.

이 사업을 통해 채용된 지역 청년인재는 웹툰, 패션, 공연, 게임 등의 기업 등에서 문화콘텐츠 창작물 기획·제작 및 유튜브 등을 통한 유통활동을 수행하고 시는 지역 청년인재 1인당 인건비의 90%(월 최대 180만원)와 직무역량 강화 교육비(연 최대 75만원)를 2년간 지원하게 된다.

시는 지난 3월 참여기업 모집시 지역기업의 수요가 당초 예상보다 높음에 따라 양질의 일자리 확충 및 기업들 현장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이달 중 추가로 청년인재 채용지원 참여기업모집 공고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원조건은 본사 소재지가 대전에 있는 기업으로 4대 보험에 가입돼 있어야 하며 크리에이터 활동을 위해 만 19~39세 지역청년을 채용하는 것을 바탕으로 한다.

참여기업 모집공고와 신청방법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창업진흥단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선희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유튜브 1인 미디어 산업의 가파른 상승세와 함께 전문적인 직업영역으로 확고히 자리를 잡아가고 있고 ‘도티’, ‘대도서관’, ‘흔한남매’ 등 유명 유튜버의 수익은 중소기업에 버금가도록 성장하고 있다”며 “대전지역의 콘텐츠를 활용한 우수한 청년인재 크리에이터들이 소셜미디어 분야 외 경쟁력 있는 인플루언서들로 성장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도록 하겠다” 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