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살머리고지 전사 고(故) 김진구 하사 67년만에 가족 품으로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3.7℃

베이징 21.6℃

자카르타 25.4℃

화살머리고지 전사 고(故) 김진구 하사 67년만에 가족 품으로

기사승인 2020. 06. 03.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방부, 3일 오전 대구서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 거행
사진(고 김진구 하사)
고(故) 김진구 하사./ 제공=국가보훈처
국방부는 정전협정 체결을 불과 2주가량 앞두고 전사한 고(故) 김진구 하사의 ‘호국의 영웅 귀환행사’를 3일 오전 고인의 위패가 있는 대구시 남구 앞산 충혼탑에서 열었다고 밝혔다.

김 하사는 6·25 전쟁이 발발하자 24살의 나이로 아내와 세 살짜리 아들을 뒤로한 채 군에 입대했다. 이후 2사단 31연대 소속으로 6·25 전쟁에 참전해 정전협정 체결(1953년 7월 27일)을 불과 2주가량 앞둔 시점에 벌어진 화살머리고지 4차 전투(1953년 6월 29일∼7월 11일)에서 전사했다.

고인의 유해가 발굴될 당시 개인호에서 부분 유해와 골절된 상태로 발굴된 점을 볼 때 마지막 순간까지 한 치의 땅도 양보하지 않기 위해 진지를 사수하던 중 적 포탄 공격에 전사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름 없는 전사자’로 기록될 뻔한 고인은 아들 김대락(69)씨가 지난해 11월에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연 행사에 참석했다가 위패봉안관에서 실시된 ‘유가족 유전자 시료채취’에 참여하면서 신원이 확인됐다.

고인의 유해는 유가족 협의를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정부가 2000년 4월 유해발굴을 시작한 이후 6·25 전쟁 전사자 중 신원이 확인된 경우는 142명이며,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굴된 유해중 신원이 확인 된 전사자는 김 하사를 포함해 현재까지 7명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