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수군, 호남최초 가야역사관 건립 ‘첫 삽’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2.8℃

베이징 24.6℃

자카르타 26.2℃

장수군, 호남최초 가야역사관 건립 ‘첫 삽’

기사승인 2020. 06. 03. 1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603 장수가야 전시물제작설치 1순위
가야역사관 건립 공모 수상작./사진=장수군
장수 박윤근 기자 = 전북 장수군이 호남지방 최초 가야역사관 건립을 추진한다.

3일 장수군에 따르면 군은 현재 전라북도 동부권 발전 특별회계를 통해 반파국(장수가야의 옛이름)의 조사 정비사업 추진과 가야역사관 건립을 진행 중이다.

군은 문화재청(청장:정재숙)과 협의를 통해 가야역사관 건립투자심사 등 사전절차와 가야역사관 건립 첫 단계로 건축 설계공모와 콘텐츠 개발 및 전시물제작을 추진했다.

공모에는 16개 작품이 8명의 건축 관련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1개의 당선작과 4개의 입선작이 최종 선정됐다.

당선작은 장수지역 가야문화의 특징인 고분과 봉수를 형상화한 건물로 그 독창성과 건물의 효율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1순위 평가작은 기존 전시공간을 탈피한 전시구성, 영상아트 및 장수지역 가야문화유산의 이해도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장영수 군수는 “호남지방 최초로 건립되는 장수 가야역사관 건립의 첫 삽을 뜨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최초의 가야역사관인 만큼 볼거리가 풍부하고 재방문이 가능한 역사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