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셀트리온-풍림파마텍, 국내 ‘최초’ 인슐린 주사제 개발 착수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0.8℃

셀트리온-풍림파마텍, 국내 ‘최초’ 인슐린 주사제 개발 착수

기사승인 2020. 06. 03.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2885973_001_20200603111203629
셀트리온이 국내 의료기기 업체 풍림파마텍과 인슐린 주사제 국산화에 도전한다. / 사진 = 셀트리온
셀트리온과 풍림파마텍이 펜 모양의 인슐린 주사제 개발에 들어간다. 펜형 인슐린 주사제는 당뇨 환자가 시간에 맞춰 자신의 복부에 인슐린을 간편하게 투여할 수 있는 자가주사이다.

셀트리온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바이오산업 핵심기술 개발사업 일환으로 공모한 ‘맞춤형 진단 치료 제품’ 개발 국책과제에 최종 선정돼 인슐린 바이오시밀러 개발에 착수한다고 3일 밝혔다.

셀트리온이 인슐린 제형 바이오시밀러 개발·임상을 맡고, 풍림파마텍은 셀트리온이 개발한 바이오의약품을 충진해 사용할 수 있는 자동 프리필드 펜형 주사제를 개발한다. 사업규모는 4년간 총 40억원으로 이중 30억원은 정부가 지원한다.

양사는 1회 최대 80유닛(Unit)까지 투여 가능한 펜형 주사제를 환자 편의성을 고려한 자동주사 방식으로 개발하기로 뜻을 모았다. 4년간 연구 개발을 통해 2025년까지 상업화에 성공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글로벌 인슐린 시장 96%는 오리지널 3사(사노피, 릴리, 노보노디스크)에 의한 과독점 상태로 바이오시밀러 또한 사노피와 릴리가 서로 합의한 제품만 판매되고 있다. 국내 인슐린 시장 역시 노보노디스크가 45%를 점유하는 등 수입 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제품 국산화가 시급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국책과제 대상자 선정은 양사 기술개발 혁신성과 그동안의 개발 노하우, 향후 시장 경쟁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국산 자재로 만든 제1호 국산 펜형 인슐린 주사제 개발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당뇨환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사용 편의성이 큰 주사제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