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8월부터 ‘로봇 심판’ 도입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1.2℃

베이징 26.8℃

자카르타 25.6℃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8월부터 ‘로봇 심판’ 도입

기사승인 2020. 06. 04. 12: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이크 잡은 심판<YONHAP NO-5197>
/연합
프로야구 퓨처스리그에 오는 8월부터 ‘로봇 심판’(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이 도입된다.

4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로봇 심판 관련 업체를 선정해 시스템 구축에 돌입, 8월부터 퓨처스리그 경기도 이천구장과 경남 마산구장에 해당 장비를 설치해 운용할 계획이다.

KBO측은 “올해엔 퓨처스리그 약 20경기에서 로봇 심판을 운용하며 내년 시즌엔 퓨처스리그 전 경기에서 로봇 심판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했다. 1군 경기는 현장 의견을 담아 이르면 2022년부터 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봇 심판의 볼 판정은 레이더 기반 궤적 시스템과 카메라 기반 투구 궤적 시스템이 볼과 스트라이크를 결정하면, 이를 홈 플레이트 뒤에 있는 심판이 이어폰으로 전달받아 판정을 내리는 식이다.

로봇 심판 도입되면 볼 판정에 관한 오심 논란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주심 성향에 따른 스트라이크존의 변화를 막을 수 있어 볼 판정 항의 등 불필요한 논쟁도 피할 수 있다.

반면 볼 판정에 걸리는 시간이 늘어나 경기가 지연될 수도 있다는 약점도 있어 개선해야 할 점으로 지적받고 있다.

로봇 심판 시스템은 이미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5년 내 도입을 목표로 세웠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해 독립리그를 통해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을 시범 운용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