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퇴임후 머물 사저부지 매입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30.6℃

베이징 23.8℃

자카르타 31℃

문재인 대통령 퇴임후 머물 사저부지 매입

기사승인 2020. 06. 05.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억 6000여만원 들여 경남 양산 하북면 평산마을에 구입
청와대 "경호상 문제로 기존 매곡동 자택 불가"
문 대통령 양산 사저 땅·주택 매입 브리핑하는 강민석 대변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5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양산 하북면 사저 부지 매입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퇴임 후 머무를 사저부지로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소재 5개 필지 2630.5㎡을 매입했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부지의 매입 가격은 10억 6401만 원으로 매입비는 문 대통령 사비로 충당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기존 사저는 양산 매곡동에 있지만 경호 문제 때문에 인근의 하북면으로 옮기기로 했고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의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며 이 같이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으로 내려가시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고 내부적으로도 누차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최종적으로 경호처가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려 문 대통령은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된 것”이라며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는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사저는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법령에 따라 건축을 위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의 크기가 서울보다 상대적으로 클 수밖에 없다”며 “대지에서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인 건폐율이 20% 이하”라고 밝혔다.

또 강 대변인은 “사저 입지가 지방인데다가 건축 규제에 따른 불가피성이 있음을 감안해 달라”며 “어쨌든 대통령 사저는 전직 대통령들보다 작은 수준이고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오히려 줄어들었다”고 부연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경호시설 부지와 매입 가격은 경호처가 밝힐 것”이라며 “대통령 사저 건축은 투명하고 엄정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