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치안정책연구소, 수사경찰 현장간담회 개최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

도쿄 28.7℃

베이징 0℃

자카르타 26℃

치안정책연구소, 수사경찰 현장간담회 개최

기사승인 2020. 06. 05.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사구조개혁과 4차 산업혁명…수사데이터 혁신방향 제시
clip20200605161946
경찰청 전경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연구소장 손장목)는 5일 경찰청 문화마당에서 ‘수사구조개혁과 4차산업혁명, 수사데이터 혁신 방향’을 주제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현장 수사관들과 과학기술 전문가들이 현장에서 무엇이 필요한지를 논의했다. 특히 수사 경찰 관점에서 보이스피싱 범죄가 △국제화△고속화△조직화 됨에 따라 디지털 증거를 신속하게 분석하는 시스템 도입 필요성도 언급했다.

이와 관련 치안정책연구소는 보이스피싱 범죄 데이터를 활용해 동일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의 사건을 모든 수사데이터에서 찾아내는 전화사기 수사지원 프로그램(WISE) 기술을 소개했다. 이어 실종수사를 맡고 있는 실종수사팀은 범죄피해자를 신속하게 찾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효율적인 수색을 위해 수사데이터 활용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치안정책연구소와 협업해 개발하고 있는 ‘경찰시스템간 인물 연결망 기술’을 발표했다. 이 기술은 실종 신고된 사람의 이름을 입력하면 다양한 경찰 시스템에서 관련된 인물이나 사건을 찾아내서 실종 사건의 위험성을 판단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한림대학교 박노섭 교수는 “책임수사 시대를 맞아 경찰의 수사결과를 시각화하여 범죄사건을 재구성하고 검증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현장 수사 경찰과 연구자들은 ‘현장 수사지원을 위한 수사데이터 혁신 방향’ 이라는 주제로 토론했다. 참석자들은 “현장에서 생산한 수사데이터를 가치 있게 되돌려 줘야 한다”‘면서 “현장을 지원하고 책임 수사를 완수하게 하는 혁신 도구가 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치안정책연구소 스마트치안지능센터장 장광호 경정은 “앞으로 뉴욕 경찰청의 실시간 범죄센터(RTCC)를 목표로 수사데이터를 분석하고 현장을 지원하는 기술을 만들어내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치안정책연구소(스마트치안지능센터)는 경찰 데이터를 연구·분석하는 기관으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 기술을 활용하여 현장 수사를 지원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