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백상예술대상’ 이광수·김새벽, 영화 조연상 수상 “죄송하다”…왜?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6℃

도쿄 23.8℃

베이징 24.6℃

자카르타 26.2℃

‘2020 백상예술대상’ 이광수·김새벽, 영화 조연상 수상 “죄송하다”…왜?

기사승인 2020. 06. 05.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
‘2020 백상예술대상’ 이광수, 김새벽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이광수와 김새벽이 ‘2020 백상예술대상’ 영화 조연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하 2020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영화 부문 남자조연상을 수상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의 이광수는 “전혀 예상을 못했다. 여러분들도 많이 놀라셨을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광수는 “부족한 저에게 훌륭한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함께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 후보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스태프들 감사하고, 촬영 내내 한 몸처럼 붙어다녔던 신하균 형에게 감사하다. ‘영혼수선공’도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 여러분께 건강한 웃음과 감동 드릴 수 있는 이광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자조연상을 수상한 영화 ‘벌새’의 김새벽은 “정말 예상을 못했다. 큰 상을 받은 것 같다. 일단 영지라는 캐릭터를 저에게 주신 김보라 감독님께 감사하다. 영지를 영지로 있게 해준 지우 양께도 너무 고맙다. 영화에 참여하신 모든 분들께 너무 수고하셨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새벽은 “늘 연기를 잘하고 싶다. 그런데 그게 너무 어려운 일이라서 밉기도 하다. 하지만 저는 연기를 참 좋아한다. 이 자리에 지금 제가 좋아하는 연기자 선배님들 다 계신데, 이 분들과 연기를 직접 만나서 할 수 있을 때까지 오래오래 잘 하고 싶다. 가족들에게도 너무나 고맙다. 마음으로 연기하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20 백상예술대상’은 2019년 4월 1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상식이다.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돼 후보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3년 연속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이 MC를 맡아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