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로 발묶였던 남대서양 원양어서원 881명 임시항공편으로 순차 귀국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4.5℃

베이징 0℃

자카르타 31.2℃

‘코로나19’로 발묶였던 남대서양 원양어서원 881명 임시항공편으로 순차 귀국

기사승인 2020. 06. 07. 1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해양수산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 세계적인 봉쇄조치로 발이 묶였던 남대서양 오징어채낚기 원양어선원 881명이 8월까지 임시 항공편 등으로 귀국길에 오른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귀국하는 어선원은 한국인 173명을 비롯해 인도네시아인 585명, 베트남인 72명, 필리핀인 51명 등이다.

해수부에 따르면 현재 남대서양 연안 해역에서 오징어채낚기 어업에 종사하는 원양어선은 총 30척이다.

원양어선원들은 어기가 종료되는 5월부터 6월 사이 대부분 자국으로 귀국하지만 올해 우루과이, 페루 등 남미 국가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요 공항과 항만이 폐쇄돼 귀국길이 봉쇄된 상태였다.

해수부는 4월부터 원양노조, 원양산업협회가 참여하는 노·사·정 협의회를 총 4차례 개최해 원양어선원의 귀국 방안을 논의하고 조기 귀국을 위한 노사간 합의를 도출했다.

외교부도 주우루과이 한국대사관을 통해 우리 원양어선이 몬테비데오항으로 입항할 수 있도록 우루과이 정부와 교섭하고 필수 잔류 인력 대기조치가 철회 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아마스조나스 항공사(Amaszonas Uruguay)로부터 몬테비데오와 브라질 상파울루 간 임시 항공편을 확보해 원양어선원이 귀국길에 오를 수 있게 됐다.

항공편으로 귀국하는 원양어선원 416명은 우루과이 몬테비데오 현지시각 6월 4일 12시 20분에 한국인 18명을 포함한 80명이 첫 출발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카타르 도하공항 등을 경유해 각국으로 귀국하게 된다.

나머지 원양어선원 465명은 조업선을 직접 타고 귀국길에 오른다. 인도네시아 선원 중 일부인 66명을 자국에 내려준 뒤 7월 중순경 부산항에 입항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조업선이 이동하는 동안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도록 조업감시센터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오운열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이번에 원양어선원들이 조기에 귀국길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은 해외 공관의 적극적인 지원과 노사간의 조속한 합의에 따른 결과물로 의미있다”면서 “어선원들이 안전하게 무사히 귀국할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고 관계기관, 업계 등과 협력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