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주 동양인 인종차별 증가…중국 ‘호주여행 자제’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호주 동양인 인종차별 증가…중국 ‘호주여행 자제’

기사승인 2020. 06. 07. 15: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 <YONHAP NO-4763> (AFP)
미국에서 발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에서 벌어지고 있다./사진=AFP
중국 정부가 인종차별 증가를 이유로 호주 여행을 자제하라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촉발된 중국과 호주의 갈등이 더욱 격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문화여유부는 전날 밤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중국인과 동양인 대상 인종차별과 폭력사태가 급증하고 있다”며 호주 여행을 자제를 권고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호주에서는 동양인이 백인에게 인종차별을 당하는 동영상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잇따라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호주 현지 언론도 코로나19 관련 인종혐오가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호주 정부는 즉각 중국 당국의 주장에 반박했다. 마이클 맥코맥 호주 부총리는 “중국인에 대한 폭력사태는 없었다”고 부정했고 사이먼 버밍엄 호주 통상투자관광부 장관도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버밍엄 장관은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다문화·이민 사회다”라며 “이런 성공에는 중국계 호주인의 기여가 크다”고 강조했다.

호주는 경제적으로 중국 의존도가 높은 나라 가운데 하나다. 호주의 대(對)중국 무역 규모는 1520억달러(약 183조원)에 달한다. 호주에서 관광객 지출 4달러 가운데 1달러는 중국인이 쓴다. 또한 호주 상위 8개 대학교의 재학생 10명 중 1명이 중국인 유학생이다.

하지만 코로나19 발발 이후 호주가 중국의 코로나 책임론을 제기하면서 두 나라의 사이가 벌어지기 시작했다고 WSJ이 전했다. 호주는 지난달 코로나19 기원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와 독립적으로 조사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중국은 호주 정육업체 4곳의 소고기 수입을 중단했고 호주산 보리에 최대 80%의 관세를 부과하며 경제보복에 나섰다.

전문가들은 호주의 높은 중국 의존도를 언급하며 29년 연속 성장해 온 호주 경제가 위기를 맞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호주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오는 해외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